Yang Dae Won 

나라는 욕망5 41.5 x 39 cm  2021.jpg

 Yang's work is easily remembered by audiences due to his trade mark brand― character with distinctive facial features. The Round Person, called Dongulin, is the vehicle used to deliver the message of 'anger' vis-à-vis a camouflaged gesture. His three main subjects are anger, camouflage, and self-sufficiency; however, the man with a mask seems to conflict with Yang's nature as it tries to achieve self-sufficiency. The prominent appearance of the Dongulin character in Yang's work has inadvertently caused observers to interpret a mixed or diffused message from his work. Among his three preferred themes, Yang's obsession towards self-sufficiency takes priority over the other two. To understand his obsession towards self-sufficiency, let's take a closer look at the foundation of the painting: the canvas. Yang's canvas is traditional Korean paper or fabric which he manufactures himself through his very own production process. Each work starts with this textured and soil-colored surface, created by washing the material with muddy water which results an embossed surface when dry. These canvases emphasizes texture rather than volume or density. The murky solid color is applied to the canvas as if it were some kind of graphic design. Because of its soil-colored texture, however, it separates itself from the actual work. Yang's canvases with modified shapes include circles that are reminiscent of Mondrian's paintings with their self-sufficient style and repeating basic elements of shapes and grids. The concepts Yang brings to life in his works bring us closer to understanding his obsession. 

양대원의 회화가 동시대 작가들의 그것과 차별화 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주제, 구성, 기법이라는 회화적 요소가 적절하게 어우러져 있어서 작품의 뚜렷한 정체성을 형성한다는 점이다.

작가로서의 실존적인 측면이 사회를 소재로 한 작품의 주제의식과 굉장히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어서 작품에 대한 심리학적, 사회학적 고찰을 가능하게 하는 점, 추상회화의 단순하고 상징적인 표현을 유지하면서도 개성강한 인물상을 창조하여 형상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 회화의 평면성을 유지하면서도 물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독특한 기법을 구사해내고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이것은 곧 작품에 대한 다각적인 해석을 가능하게 한다는 장점으로 이어진다.

즉 양대원의 회화는 동시대 미술에 대한 해석의 즐거움을 안겨준다. 그의 회화는 매너리즘에 빠진 기법위주의 회화로 전락하거나, 주체의식이 결여된 채 특정 국가의 회화적 추세에 편승하여 나아갈 길을 찾지 못하는 위험에 빠져 있는 요즘의 회화적 동향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주제와 표현에 대한 철저한 인고의 과정을 거쳐 자신만의 어법을 확실하게 확립하여 구사하는 단계에 올라, 이제는 여기에 시대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담아내는 여유가 생긴 것이다.

 

시대의 흐름을 철저한 작가적 시각을 유지하여 바라보고, 이것을 조형방식으로 담아내고 해석해내는 것이야 말로 시대정신이 살아있는 미술, 동시대 미술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작가란 묵묵히 시간의 변화에 순응하면서 점차 두터워지는 경험의 층위를 통해 보이는 세상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담아내는 사람이라는 말에 동의한다면, 양대원이야말로 가장 부지런하고 성실하게 이 과정을 밟아 나가고 있는 작가 중의 한 사람일 것이다.

-황정인-

Biography

Born

Award

Selected Exhibitions

Selected Collections

1966, Korea

BSc Sejong University, Korea

M.F.A Sejong University, Korea

2005, The 24th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 Part of Korea : Part of Non_representational

2005, The 27th JoongAng Fine Arts Competition

2004, The 4th SONGEUN Art Festival(Songeun Art Foundation) : 2nd Prize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1996, The 3rd KONGSAN Art Festival (Dong Ah group):2nd Prize

2022, Life-Persona,Artreon Gallery, Seoul

2021, I am the king, Woonjoong Gallery, Sung-nam

2020, Goden Tears, UrbarnArt, Seoul

2019, King’s Whisper, Savina Museum, Seoul

2019, 密語-Doubt, Urbanart, Seoul 2016 密語, DongSanBang Gallery, Seoul

2014, Doubt-Old Tears, Gallery Hee, Yang-san Kyung-nam

2015, Black Star, Dam Gallery, Seoul

2013, Long-standing Tears, Savina Museum, Seoul

2012, Old Tears, Usine Utopik, Normandie, France

2010, Doubt II, DongSanBang Gallery, Seoul

2009, Taking out the Diary of 10 years ago, Weibang Gallery, Seoul

200,8 Doubt I, Savina Museum, Seoul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Kyoungki Cultural Foundation,

Songeun art & Cultural Foundation

Kyoungki-do Art Museum

Kumho Art Meseum, Savina Art Museum

DongSanBang Gallery

Arario Gallery

Limsco Inc

​출생

​수상

​주요 전시 

주요 작품 소장처

1966, 대한민국 

세종대학교 화학과 학사

​세종대학교  서양화 석사 

2005 제 27회 중앙 미술 대전 선장작가

2005 제 24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 비구상부문

2004 제 4회 송은예술재단 - 우수상

1996 제 3회 공산미술제 - 우수상

2022, 인생-페르소나, 아트레온 갤러리, 서울

2021, 나는 왕이로소이다, 운중화랑, 성남

2020, 어반아트, 서울

2019, 密語-의심, 어반아트, 서울

2016, 密語,동산방 갤러리, 서울

2015, 담 갤러리, 서울

2014, 갤러리 희, 양산, 경남

2013, 사비나 미술관,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경기도 문화재단

송은 아트재단

금호 미술관

사비나 미술관

아라리오 갤러리

​림스코 주식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