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him Moon Seup

20210729_161324_edited.jpg

 Shim Moon-seup (b.1943-), who uses vibrant nature as the basis of his work, explores the world of endless possibilities by experimenting with various media and forms. Shim has been exhibiting his works in Paris, Tokyo, and Beijing, and was awarded the Excellence Award at the 2nd Henry Moore Grand Prize in 1981 and the Chevalier dans I’ordre des Arts et Lettres in 2007. Since the mid-2000s, Shim has expanded the scope of his works that have continued as a sculptor by showing paintings and photography works. He mainly used materials from nature, such as soil, stone, wood, and iron for his sculptures, and pursued a state where nature and humans become a coherent whole and the poetic effects arising from these mutual interactions. Recently, while continuing his interests in nature, he tried to capture the infinite order, rhythm, movement, and enormous energy of waves in his canvas, recalling the sea, where he interacted and breathed with his whole body in his hometown of Tongyeong as a child. Shim paints the canvas with oil paint and repeats brushstrokes with watercolor on it, which often generates a mixture or separation of different substances. The repeated brushstrokes both reveal and hide the background, resembling a continuous field of waves forming and disappearing. The brushstrokes in his paintings seem to circulate infinitely. For him, painting is not an object locked in a rectangular frame, but a space with infinite mobility and circulation. In this way, Shim continues his works that convey the flow of meaning that constantly grows and changes.

 조각가로 왕성하게 활동하다 2000년대 이후 회화작업을 병행하고 있다. 그의 회화는 바다의 수평선과 반복되는 물결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 조각에서 물질의 개념을 탐구했던 그의 작업 철학이 페인팅에서 어떻게 반영되고 전개되는지를 살펴볼 수 있다.

심문섭의 작품은 생성과 소멸, 존재와 시간, 응집성과 개방성, 공존성과 기변성을 그대로 품고 있다.

 

“내가 추구하는 것은 인간과 물질이 서로 만나서 얽히는 사이의 시적인 양상이다,”

나의 방법은 바탕 만들기에서 그 과정의 치밀성을 들어낸다. 보통 20가지 색 면 층을 축적해나가는 일 자체가 엄청난 도로에 값한다. 또한 이를 적절하게 다듬어가는 긁어내기는 더욱 도로로 비친다. 무수하게 색층을 쌓아 올리는 일도 그렇거니와 쌓아 올린 색층을 긁어낸다는 것은 더욱 황당한 일로 치부되기 때문이다. 아마도 긁어냄으로써 획득되는 미묘한 물감층의 리듬이 없었더라면, 색깔들이 만드는 신비로운 광채가 없었더라면 얼마나 허무한 일이겠는가. 그리고 빼곡하게 채워지는 작은 방들의 내밀한 구성이 자아내는 웅장한 합창이 없었더라면 이 또한 얼마나 싱거운 표면이겠는가. 덕지덕지 쌓아 올린 안료 층의 육중한 시각적 압도는 만약 그 내면에 끊임없이 생성되는 생명의 리듬이 없었다면 그것은 단순한 덩어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Biography

Born

Education